환경부-중기부, 그린 유니콘기업 탄생 위해 맞손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ID/PW 찾기
  • 회원가입

  • ENGLISH

  • CHINA

KEIA 한국환경산업협회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환경부-중기부, 그린 유니콘기업 탄생 위해 맞손

페이지 정보

keianews 작성일20-06-29 09:40 96회

본문

▷ 그린 중소·벤처기업의 집중 육성을 위한 환경부-중기부 업무협약 체결

▷ 스마트생태공장, 100대 녹색혁신기업 육성 등 그린뉴딜 대책의 상호 협력 추진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6월 26일 오전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그린뉴딜' 대책을 상호 협력하여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그린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공동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부처는 사회 전 분야의 녹색전환과 우리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녹색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범정부 합동으로 수립 중인 '그린뉴딜' 대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으며, 그린 중소·벤처기업을 공동 육성하기 위한 협업과제를 발굴했다. 


특히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처 간 연계 또는 특화 지원을 통해 '예비 그린 유니콘기업*' 탄생을 목표로 여러 과제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 기업가치 1천억 원 이상 1조 원 미만의 신생 기업으로, 기업가치가 매우 높은 신생 기업은 전설의 동물인 유니콘처럼 보기 힘들어 이와 같은 이름이 붙여짐


먼저, 양 부처는 '100대 녹색혁신기업'을 공동으로 발굴·육성한다.


친환경 기술 보유 등 녹색 신산업을 선도할 기업 100개 사를 양 부처가 각각 50개씩 선정하여 기술개발과 사업화에 소요되는 자금을 3년간 최대 30억 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관련 사업의 공고, 평가, 선정과 같은 절차를 공동으로 진행하는 등 부처 간 사업을 효과적으로 연계·지원할 예정이다.


두 번째 협업과제로 2022년까지 오염물질 배출 저감 등의 친환경 설비를 갖춘 '스마트 생태공장' 100개를 구축·지원한다.


이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발굴한 제조기업에 대해 환경부는 최대 10억 원까지 환경설비 개선을 지원하고, 중기부는 1.5억 원 범위 내에서 스마트공장* 보급을 지원한다.

* 오염물질 배출 관측 시스템 등 정보통신(ICT)기반의 스마트 솔루션 구축


양 부처는 그린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관련 기업의 투자를 확대하고, 환경분야 기술 이전·상용화를 위해서도 상호 협력한다.


중기부는 올해 하반기 추경 예산을 활용하여 '그린뉴딜 펀드'를 신규로 조성하고, 환경부의 환경산업 펀드와 함께 대체에너지 및 새활용(업사이클링) 등 녹색산업 분야 유망 벤처·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한다.


또한, 환경부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산하 연구기관 등이 보유하고 있는 원천기술을 발굴하고, 중기부는 발굴된 기술을 '테크브릿지(Tech-Bridge)*'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대학 및 연구소 보유 공급기술과 기술보증기금 전국 영업망을 통해 확보한 중소기업 수요기술을 데이터로 저장하여 기술이전을 연계하는 플랫폼


앞으로 양 부처는 협약 과제의 구체적인 실행방법을 논의하고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새로운 협업과제를 지속 발굴하기 위한 정책협의회를 설치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양 부처 장관을 비롯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올해의 '아기 유니콘기업'으로 선정한 스타스테크 기업의 양승찬 대표, 환경부에서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한 ㈜엔바이오니아 한정철 대표이사도 참석했다. 


스타스테크는 양식장에 큰 피해를 입히는 '불가사리'를 활용해 차량부식이나 도로파손 등의 부작용을 낮추는 제설제를 생산하고 있으며, 올해 매출 100억 원을 예상하는 등 급성장하는 스타기업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엔바이오니아는 에어 필터, 수처리 필터 등을 생산하는 녹색산업 소재 유망기업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습식공정*으로 복합소재 개발과 양산에 성공했고, 최근 4년간 고용인원이 2배로 증가하면서 지난해 10월 코스닥 상장에도 성공했다.

* 첨단 고기능성 신소재 제품화에 적합한 기술로 듀폰 등 해외 선진기업이 선도, 건식공정에 비해 원료배합, 분산형태, 기능구현, 후가공 등 까다로운 기술 필요

※ ㈜엔바이오니아 직원 증가수: (2016) 31명 → (2019) 58명 → (2020.4) 70명


두 기업 대표들은 양 부처 장관에게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녹색산업 혁신을 위해 범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받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라면서, "기후·환경 문제 해결은 물론 새로운 성장동력을 위해 정부의 녹색산업 육성 지원은 지속적으로 확대될 필요가 있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중소벤처기업부와 협력을 통해 그린 중소·벤처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를 극복하도록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지원을 강화했다"라며, 앞으로도 기업 의견을 바탕으로 다양하고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업무협약서.

        2. 업무협약식 행사 개요.


​첨부파일 환경부-중기부 그린 유니콘기업 탄생 위해 맞손(6.26).hwp (77 KB)

게시물 검색
[04505]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38(중림동) 센트럴타워 3층 306호(사무실), 302호(교육장)
오시는길
TEL. 02-389-7284~6 | Fax. 02-389-7287 | E-mail. keia@kei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