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물관리 협의체, 2개 추가해 9개 기관으로 확대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ID/PW 찾기
  • 회원가입

  • ENGLISH

  • CHINA

KEIA 한국환경산업협회

사이트 내 전체검색

통합물관리 협의체, 2개 추가해 9개 기관으로 확대

페이지 정보

keianews 작성일21-04-06 17:06 36회

본문

▷ 국가물관리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주)과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추가 참여로 통합물관리 협의체 동반상승 효과 기대

▷ 홍수조절용량 추가 확보 등 성과 발표를 통해 주요 협력과제 추진성과 공유 및 향후 발전 방향 논의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4월 6일 오후 세종시 소재 국가물관리위원회 대회의실에서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ㆍ연구기관 통합물관리협의체(이하 협의체)'를 확대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협의체는 지난해 6월 발족한 이래, 한국수자원공사 등 3개 공공기관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등 4개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기존 협의체에 한국수력원자력(주)과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새로 추가됐다. 이에 따라 9개 기관이 협력하는 물관리 공공부문의 협치(거버넌스)가 확대되어 동반상승(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 협의체 />  ◈ 공공기관 :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한국수력원자력(주)  ◈ 국책연구기관 :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국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국립재난안전연구원
 

협의체 참여기관들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관리 성과 창출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물관련 계획ㆍ정책ㆍ현안ㆍ기술 등 정보 공유와 통합물관리의 구체적 실현을 위하여 기관간 상호협력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에 신규로 협의체에 참여한 한국수력원자력(주)과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기관간 협의를 거쳐 기존 과제에 협력하고 신규 과제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 이어 지난해 11월부터 협의체에서 추진해온 협력과제들에 대한 성과 발표회가 열렸다. 


협의체 참여 기관들은 그간 성과 공유와 향후 발전 방향 등을 논의했다. 


먼저, 가뭄 발생을 신속하게 대비하기 위해 소관시설 위주의 가뭄관리에서 벗어나 각 기관별로 보유한 수자원시설의 위치정보를 상호공유하고 여유수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가뭄대응 공동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홍수 위험성을 낮추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3개 공동관리기관(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이 홍수기(매년 6월 21일~9월 20일) 동안 각 기관이 관리하는 댐의 제한 수위를 조정하는 등 6천만 톤의 홍수대응 용량을 확보하여 댐과 하류 하천의 홍수 위험성을 낮추는 계기를 마련했다.


더불어, 해마다 되풀이되는 수질오염 및 미량유기물 오염사고에 대비하여 선진 분석기술을 공유하여 원인을 신속하게 규명하고, 각 기관별로 보유하고 있는 방제 기반시설을 공동으로 활용하여 물안전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기관·성격·용도에 따라 흩어진 물관련 정보를 통합하여 국민들이 우리나라 물 관련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통합물정보집 '수첩'을 발간했다.


아울러, 국책연구기관들로 구성된 실무협의체에서는 물관리 정책개선을 위해 통합물관리와 관련하여 기관별로 추진해 온 그간 연구과제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통합물관리 정책연구의 동반상승 효과를 낼 수 있는 합동 연구과제도 발굴하여 추진키로 했다.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상호협력에 동참해 준 공공ㆍ연구기관들에 감사드리며, 각 기관들의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발족된 협의체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실현하는데 의미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붙임  1. 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 협의체 협약식 계획. 

        2. 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 협의체 협약서.

        3. 공공기관 협력과제 주요 내용.

        4. 질의/응답.

        5. 전문용어 설명.   끝. 


게시물 검색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38 센트럴타워 601~2호(사무실), 610호(회의실)
오시는길
TEL. 02-389-7284~6 | Fax. 02-389-7287 | E-mail. keia@keia.kr